HOME 오피니언 詩원한 제주인의 아침
詩원한 제주인의 아침(37)술잔 속엔시/부상호, 시평/현달환
현달환 기자 jejuin@jejuinnews.co.kr | 승인 2018.04.08 22:31
▲ 부상호 시인 ⓒ제주인뉴스

술 못하는 벗에겐
물이 대신해 좋다

'물' 윗부분 빙글 돌려
시계바늘 거꾸로 가면
'말'이 되어 오며 간다

벗이여, 널 찾아 앉아
술처럼 섬기고 물잔을
말 또한 물처럼 따르면
물맛
말맛
술맛
살맛까지

섞여
너와 나
가름들 말자
          - 부상호의 '술잔 속엔'

예로부터 술맛을 아는 자는 물이 좋아야 술맛이 좋다고 한다. 술은 인간에게 내리신 최고의 선물인 것 같다. 많은 선물 중에서 술만큼 경건하고 자유롭고 다정하고 허물없게 만드는 것은 드물다. 분위기가 혼자 마음을 달래도 좋고 여럿이서 현재의 심정을 토로하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것도 술의 힘인 것이다.

조상에게 예를 다할 적에도 술은 필수품이다. 술이 없는 조상에 대한 예는 무엇인가 빠진 듯한 허전한 느낌이 든다.
또한 선배나 친구나 후배나 이웃들과도 스스럼없이 어울릴 수 있게 만드는 것도 술이 가진 매력이라 할 수 있겠다. '술 못하는 벗에겐 / 물이 대신해 좋다' 누구랄 것 없이 술을 못하면 못하는대로 물로 다스리며 삶의 애로사항을 토로할 수 있을 것이다.

어쩌면 술이란, 인간이 만든 최고의 소통의 도구라 할 수 있겠다. 그 술이란 것도 과하면 과한 만큼 독이 되는 것이리니, 누구든지 술을 아껴라. 마시는 것도 과하면 독이 된다. 물맛이 술맛이고 술맛이 살맛이라는 작가의 풍류가 부럽기만 한 요즘이다.

<저작권자 © 제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달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20호   |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창간일:2009년 4월 1일
발행인· 편집인 : 홍성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주
주소 : (우 63131) 제주시 제원3길19-1, 3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TEL : 064-744-3660   |  FAX : 064-748-5670  |  긴급 : 010-6755-0406
Copyright © 2009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