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詩원한 제주인의 아침
詩원한 제주인의 아침(36)밤을 달리는 기차시/ 하필숙 , 시평/현달환
현달환 기자 jejuin@jejuinnews.co.kr | 승인 2018.04.02 23:35
▲ 하필숙 시인 ⓒ제주인뉴스

날마다 세상은 내게 안부를 묻고
나는 대답한다
안 먹은 밥도 먹었다 하고
먹은 밥도 먹었다 한다

파도에 떠밀려 온 갯가의 해초처럼
지쳐서 널브러져 있다가도
세상이 내게 안부를 물으면
등 푸른 청어의 펄덕임 같은 대답을 한다

하루에도 수없이 삶을 저울질 해보지만
가치라는 추보다
이유의 추가 더 기우는 이유 때문에
까닭을 인정할 수밖에 없다

철커덕거리며 요란하게 지나가 버리는
종착지 모르는 기차가 밤을 달리고
나를 묻어버린 망각의 세월도
속절없이 가고 있다
                      -하필숙의 '밤을 달리는 기차'

밤이 좋은 때가 있었다. 달밝은 밤에 동산위에 앉아 별을 보며 산 너머 산, 섬 너머 섬의 이야기가 궁금해지던 어린 시절엔 밤이 좋은 때가 있었다. 희미한 가로등불도 잠꼬대하면 어두운 골목길을 밝혀준 것은 밝은 달이었다. 그 달을 보면서 꿈을 꾸고 아픔을 잊은 적이 있았다.

지금은 낮이나 밤이나 좋은 시절이 아니다. 나라는 자신을 잊어버리는 망각의 시간이 흐르는 낮과 밤의 혼돈 속에서 '나는 무엇인가'라며 의문의 시간을 가진다.

우리는 가끔 자신을 되돌아보는 때가 있다. 어려운 길을 지나 밤에만 신나게 달리는 기차 속에서, 종착지 모르는 기차가  밤을 달리고/ 나를 잃어버린 망각의 세월도/속절없이 가고 있다/우리는 어릴 적 마음속에 품었던 꿈도 함께 달려가는 것은 아닐까.

자꾸만 기차에 떠밀려 저쪽으로 반대쪽으로만 달려가는 착각을 한다. 언제 기차가 멈출지 모르는 시간, 이런 밤에는 그냥 둥근달이나 실컷 비춰졌으면 좋겠다. [현달환 시인]

 

<저작권자 © 제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달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20호   |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창간일:2009년 4월 1일
발행인· 편집인 : 홍성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주
주소 : (우 63131) 제주시 제원3길19-1, 3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TEL : 064-744-3660   |  FAX : 064-748-5670  |  긴급 : 010-6755-0406
Copyright © 2009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