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칼럼/기고
[기고]폭설·한파 재난극복에 모두 힘을 합쳐 나서야정영헌 서귀포시 성산읍장
제주인뉴스 jejuin@jejuinnews.co.kr | 승인 2018.02.09 10:18
▲ 정영헌 성산읍장 ⓒ제주인뉴스

지금도 눈이 많이 내리고 있다. 2.8일 8시 예보에 없던 제주도 전역에 기습적인 대설주의보가 발효 되었다. 2.3일부터 내리기 시작한 눈이 6일간 성산읍 적설량 누계 44.7cm로 유례없는 폭설이다. 2016년 1월 23일 ∼ 24일 내린 눈으로 무가온 과수류, 월동 무, 미수확 노지감귤 등 많은 피해를 주었던 성산읍 적설량은 14cm이다. 이를 비교해 보면 얼마나 많은 눈이 내렸는지를 짐작할 수 있다

기록적인 폭설에 도로 제설작업은 너나 할 것 없이 자발적으로 참여하여 읍민들에 불편을 해소 시켜주고 있다. 행정은 시가지 중심으로, 성산읍 자율방재단 및 신풍리 청년회장은 농업용 트랙터에 제설 삽날을 달고 제설작업에 힘을 보태고 있다.

또한 지역 한 개 민간업체는 매일 새벽 04시부터 5톤 트럭으로 제설삽날과 모래 살포기를 부착하여 눈이 많이 내리는 금백조로를 비롯한 중산간 지역을 온종일 책임지고 있을 뿐 만 아니라 5톤 살수 차량으로 관내 넙치 양식장에서 염수를 공급받아 열어 붙은 시가지를 녹이고 지역상가, 주택가에서는 내 집 앞 눈치우기를 읍사무소직원과 함께 힘을 보태어 지나가는 주민이 낙상사고를 예방하고 있다. 이번 폭설로 보여주는 민·관 협업을 통한 재난 극복사례 이기도 하다.

하지만 농작물 피해규모가 확대는 불가피해 보인다. 특히, 월동 무는 도전체 4,873ha가 재배 되었다. 성산읍 재배면적은 2,130ha로 제주도 전체의 43%를 차지하며 월동 무 주생산지로서 성산읍 지역경제에 미치는 파급효과와 영향이 상당히 크다.

월동 무는 지난해 기록적인 폭우로 인해 피해를 보고 이번엔 폭설로 인한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 220농가 2,450필지 737ha가 피해신고 되었다. 750ha 정도가 수확이 된 것을 감안하면 53%가 피해신고 된 것이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눈이 녹으면서 전면적이 피해가 확산되지 않을까 농가에서는 우려하고 있다.

이제는 폭설로 인한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안전조치와 응급복구가 필요한 실정이다. 지금까지 보여 주였던 자발적 참여 정신을 발휘하여 폭설·한파 재난극복에 모두가 힘을 합쳐 나서야 할 때이다.

<저작권자 © 제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주인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20호   |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창간일:2009년 4월 1일
발행인· 편집인 : 홍성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주
주소 : (우 63131) 제주시 제원3길19-1, 3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TEL : 064-744-3660   |  FAX : 064-748-5670  |  긴급 : 010-6755-0406
Copyright © 2009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