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詩원한 제주인의 아침
詩원한 제주인의 아침(29)(낭송시)고독낭송/ 김상희
현달환 기자 jejuin@jejuinnews.co.kr | 승인 2018.01.28 14:09

고독

▲ 김상희 낭송가 ⓒ제주인뉴스

      -백석-

나는 고독과 나란히 걸어간다

휘파람 호이호이 불며
교외(郊外)로 풀밭길의 이슬을 찬다
 
문득 옛일이 생각키움은
그 시절이 조아졌음이라
뒷산 솔밭 속의 늙은 무덤 하나
밤마다 우리를 맞아 주었지만 어떠냐
 
그때 우리는 단 한 번도 무덤 속에 무엇이 묻혔는가를
알려고 해본 적도 느껴본 적도 없었다
떡갈나무 숲에서 부엉이가 울어도 겁나지 않었다
 
그 무렵 나는 인생의 제1과(第一課)를
즐겁고 행복한 것으로 배웠다

나는 고독과 나란히 걸어간다
하늘 높이 단장(短杖) 홰홰 내두르며
교외(郊外) 풀밭길의 이슬을 찬다
 
그 날 밤
성좌(星座)도 곱거니와 개고리 소리 유난유난 하였다
우리는 아무런 경계도 필요없이

금(金)모래 구르는 청류수(淸流水)에 몸을 담갔다
별안간 뇌성벽력(雷聲霹靂)이 울부짖고
번개불이 어둠을 채질했다

다음 순간 나는 내가 몸에 피를 흘리며
발악했던 것을 깨달았고
내 주위에서 모든 것이 떠나 갔음을 알았다
 
그때 나는 인생의 제2과(第二課)를
슬픔과 고적(孤寂)과 애수(哀愁)를 배웠나니
나는 고독과 나란히 걸어간다
깃폭인양 옷자락 펄펄 날리며 교외 풀밭길의 이슬을 찬다
 
낙사랑(絡絲娘)의 잣는 실 가늘게 가늘게 풀린다
무엇이 나를 적막(寂寞)의 바다 한가운데로 떠박지른다
나는 속절없이 부서진 배(船) 쪼각인가?
 
나는 대고 밀린다
적막(寂寞)의 바다 그 끝으로
나는 바닷가 사장(沙場)으로

밀려 밀려 나가는 조개 껍질인가?

오! 하늘가에 홀로 팔장끼고 우뚝 선
저 거무리는 그림자여

<저작권자 © 제주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현달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인터넷신문 등록 : 제주 아-01020호   |  등록일 : 2009년 3월 20일  |  창간일:2009년 4월 1일
발행인· 편집인 : 홍성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주
주소 : (우 63131) 제주시 제원3길19-1, 302호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TEL : 064-744-3660   |  FAX : 064-748-5670  |  긴급 : 010-6755-0406
Copyright © 2009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Back to Top